한-터키, AEO MRA 내년 전면이행 합의
한-터키, AEO MRA 내년 전면이행 합의
  • 와이즈경제
  • 승인 2018.11.28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즈경제] 관세청은 27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제6차 한-터키 관세청장회의’를 개최하고 성실무역업체 상호이행협정(AEO MRA)을 내년부터 전면 이행하기로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한-터키 관세청장회의(사진=특허청)

성실무역업체 상호이행협정(AEO MRA· Authorized Economic Operator Mutual Recognition Arrangement(수출입안전관리우수공인업체 상호인정협정)은 자국에서 인정한 AEO업체를 상대국에서도 인정하고 상호합의한 세관 절차상 특혜를 제공하는 관세당국 간 약정을 말한다.

특히, 육로운송에 대한 경험이 풍부한 터키의 육로 통관제도 및 국경감시 체계와 관련된 노하우와 정보를 양 관세당국이 적극 공유하기로 합의했다.

터키는 불가리아, 시리아, 마케도니아, 그리스 등 여러 국가와 접경하고 있는 지리적 특성으로 육로를 통한 화물 및 여행자 통관체계가 잘 갖추어져 있어, 향후 관세청의 남북교역 활성화에 대비한 육로 통관 및 국경감시 체계를 마련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양국 수출기업들이 신속통관, 수입 검사율 축소 등 통관절차상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터키 성실무역업체 상호인정협정(AEO MRA)을 내년 3월1일부터 전면 이행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2014년에 서명된 한-터키 AEO MRA는 올해 시범사업을 완료했고 이번 청장회의를 계기로 전면이행을 공식화 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한-터키 AEO MRA 시행으로 인한 경제적 효과는 연간 약 102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며, 이번 AEO MRA 발효를 계기로 양국의 교역량이 더욱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회의에 이어 김영문 관세청장은 29일 불가리아 관세청과 ‘제3차 한-불가리아 관세청장회의’를 갖는 한편, 불가리아 국경 세관을 방문하여 육로 통관 및 감시체계의 현장 운영현황을 파악할 예정이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변화하는 통관환경에 신속히 대응하고 우리 수출기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하여 외국 관세당국과의 관세청장회의, 정보교환 등을 통해 관세분야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