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센터 “ECB QE 종료 불구 완화적 금융여건 당분간 지속”
국제금융센터 “ECB QE 종료 불구 완화적 금융여건 당분간 지속”
  • 이대우 기자
  • 승인 2018.12.0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즈경제=이대우 기자] 국제금융센터는 “금년말 양적완화(QE) 종료예정인 유럽중앙은행(ECB)의 11월말 대차대조표(B/S) 정상화 규모는 4조6천억 유로이며, 이 중 자산 매입액은 2조6천억유로로 유로존 GDP의 20% 수준에 달한다”고 3일 밝혔다.

사진=sbs cnbc캡처
사진=sbs cnbc캡처

국제금융센터는 3일 ‘ECB QE 종료 후 유로존 국채금리 전망’ 보고서에서 유로존 국채금리는 QE 시행 직전과 비교시 국가별 평균 80~120bp 금리하락 효과가 있었으며, 기간프리미엄은 마이너스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QE 종료 후 주요 이슈로 “재투자 지속, T-LTRO 재도입 기대, 금리인상 전망 후퇴 등으로 통화정책 정상화 불구 유로존의 완화적 금융여건이 당분간 지속될 것“전망했다.

QE 종료로 자산매입의 프로그램은 소멸되지만 상당기간(2020년까지) 재투자가 이어지면서 대규모 대차대조표(B/S)의 ‘Stock effect’는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2019년 ECB의 자본납입비율(Capital Key ratio) 변경이 예정된 가운데 독일은 비중 확대, 이탈리아는 비중 축소가 예상되어 재투자에도 동 비중을 적용할 경우 경기 부양이 유로존 취약국에서 우량국으로 변경되었다는 비판이 제기될 가능성이 있다.

또 T-LTRO(유동성공급장기대출, targeted long-term refinancing operation) III가 재도입된다면 유로존 은행들의 유동성 절벽을 완화하고 은행들의 순안정자금조달비율(NSFR)을 유지시키며,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를 상쇄시킬 수 있다.

다만 보고서는 자산매입을 종료하는 상황에서 추가적인 유동성을 공급할 경우 통화정책 방향의 일관성이 문제시되고 시장에 혼선을 줄 소지가 있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EU-이탈리아 예산안 논쟁, 유로지역 경기둔화 신호 등으로 ECB의 정책금리 인상시기 전망 중간값은 2019년 4분기까지 동결(0%), `20년 1분기에 0.25%가 될 것으로 불름버그(Bloomberg)는 전망햇다.

국제금융센터는 “ECB QE 종료 불구 이탈리아, 그리스 등이 여전히 취약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어 통화정책 정상화가 완만히 진행되며 유로존 국채금리 상승세를 제한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