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분기 수출 증가세 '둔화' 전망
내년 1분기 수출 증가세 '둔화' 전망
  • 최예리 기자
  • 승인 2018.12.27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협, 2019년 1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 93.1…8분기 만에 100 하회

[와이즈경제=최예리 기자] 내년 1분기 수출이 수출국 경기와 수출단가, 채산성 등에 대한 우려로 증가세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27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국내 938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9년 1/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EBSI)’에 따르면 1분기 EBSI 지수는 93.1로 8분기 만에 100을 밑돌았다. 

지수가 100을 하회하면 향후 수출여건이 지금보다 악화될 것으로 본다는 뜻이다.

품목별로는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 플라스틱 및 고무제품, 가전, 무선통신기기 및 부품 등은 수출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은 주요국 쿼터 제한에 따른 물량 감소, 저가 중국산 수출 확대에 따른 가격 하락 등의 여파로 수출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가전과 무선통신기기 및 부품 역시 해외생산과 글로벌 경쟁 심화로 수출여건이 어려울 전망이다.

반면 선박은 최근 2년간 수주한 물량 인도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출여건이 호전되고 기계류는 미국의 설비투자 증가, 인도의 인프라 투자 증가에 따라 수출 호조가 기대된다.

또 항목별로는 ‘수출국 경기’(87.5), ‘수출상품 제조원가’(88.4) 등의 악화가 예상됐다. 

수출국 경기는 최근 세계경기 둔화 가능성에 대한 업체들의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수입규제·통상마찰’(104.6), ‘설비 가동률’(104.1) 등은 전분기보다 나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12월 1일 G20 정상회담에서 미중이 합의한 관세부과 유예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수출기업들은 4분기 주요 애로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16.8%),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5.7%), ‘원화환율 변동성 확대’(10.5%) 등을 꼽았다.

국제무역연구원 이진형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 해결에 대한 기대감이 일부 반영되었으나 업체들의 수출에 대한 전망은 낙관적이지 않다”고 언급하면서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에 대비해 주요 업종별로 생산 네트워크를 조정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 고 강조했다.

국제무역연구원
국제무역연구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