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이스라엘 경제 중심지 '텔아비브'와 우호도시 된다
서울시, 이스라엘 경제 중심지 '텔아비브'와 우호도시 된다
  • 이대우 기자
  • 승인 2019.05.0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시장-론 홀다이 시장 ‘우호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양 도시 협력 물꼬

조그만 항구도시에서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창업도시로 떠오른 이스라엘의 경제수도 텔아비브가 서울시와 우호도시 관계를 맺고 협력 물꼬를 튼다. 이스라엘 도시로는 처음이자 중동 지역에서는 이란 테헤란, 오만 무스카트에 이어 세 번째 우호도시 체결이다.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오후 17시(현지시간) 텔아비브 시청에서 론 훌다이 텔아비브 시장과 '서울시-텔아비브 우호 교류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서울시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오후 17시(현지시간) 텔아비브 시청에서 론 훌다이 텔아비브 시장과 '서울시-텔아비브 우호 교류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서울시

이스라엘 텔아비브를 방문 중인 박원순 시장은 6일(월) 17시30분(현지시간) 텔아비브시청에서 론 홀다이(Ron Huldai) 시장과 만나 ‘서울시-텔아비브시 간 우호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박원순 시장이 취임 후 이스라엘을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15년 6월 텔아비브를 포함해 중동‧유럽을 순방할 예정이었으나 당시 국내를 휩쓴 메르스(MERS)의 확산 방지에 전념하기 위해 계획된 순방을 취소한 바 있다.

양 도시는 이번 우호도시 협정으로 스타트업 생태계 개선과 혁신창업, 문화‧관광, 스마트시티, 교통, 사회혁신, 공유경제, 지속가능발전 등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서울시가 미래 경제지도를 바꿀 핵심전략으로 ‘혁신창업’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이스라엘의 하이테크 기업 70%가 밀집한 글로벌 창업도시인 텔아비브와의 새로운 파트너 십으로 서울의 혁신창업 생태계 구축에 힘을 싣는다는 목표다.

텔아비브는 이스라엘 서부 지중해 연안에 위치한 경제 중심지다. 작은 항구도시에 불과했던 텔아비브는 1909년 유대인들이 이주하면서 본격적으로 개발되기 시작했다.

이스라엘은 세계 최상위권의 과학기술력과 신성장산업을 기반으로 한 창업국가(Startup Nation)다. 작은 영토와 인구에도 불구하고 OECD 국가 중 GDP 대비 VC 투자와 R&D 투자 비중 모두 1위일 정도로 기술창업에 대한 투자와 연구가 활발하다. 실제로 美나스닥에 상장된 이스라엘 기업 수는 95개('19.4.)로 외국기업으로는 중국, 캐나다에 이어 세 번째고, 구글, 애플 등 300여 개가 넘는 글로벌 기업이 이스라엘에 진출해있다.

특히, 초기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최적의 업무환경을 제공하고 해외 투자자‧기업가를 유치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면서 세계 최고의 창업도시 중 하나로 떠올랐다. 여기에는 1998년부터 21년 간 텔아비브시를 운영해온 5선의 론 훌다이 시장의 공로가 컸다는 평가다. 40년 동안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던 텔아비브 인구가 론 훌다이 시장 재임 중 10%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시장은 앞서 16시<현지시간> ‘창업국가’ 이스라엘을 만든 주역들을 만나 서울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미래투자 전략을 구상하고 서울의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 가능성을 모색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글로벌 투자회사 ‘요즈마그룹(The Yozma Group)’의 이갈 에를리히(Yigal Erlich) 회장, 2017년 인텔이 인수하며 세계적 자율주행 칩 개발기업이 된 ‘모빌아이(Mobileye)’의 공동창업자 지브 아비람(Ziv Aviram) 前 회장, 블록체인 기업 ‘오브스(ORBS)’의 유리엘 펠레드(Uriel Peled) 대표 등 이스라엘의 주요 기업인들이 참석해 창업기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와 신산업 육성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전에는 이스라엘의 바이오 혁신창업 인큐베이터인 ‘퓨쳐엑스(FutuRX)’를 방문해 서울의 바이오산업 육성 핵심거점인 홍릉 ‘서울바이오허브’와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퓨쳐엑스’는 이스라엘 정부와 존슨앤드존슨, 오비메드, 다케타 같은 세계적 바이오기업이 함께 '14년 설립한 바이오기업 지원시설이다. 입주기업 50%가 보유기술의 해외 이전을 도모하고 있는 만큼, 현재 31개 바이오기업이 입주해 있는 ‘서울바이오허브’와의 협력 가능성이 높다. ‘퓨쳐엑스’는 작년 11월 시가 개최한 ‘2018 서울 바이오의료 국제 컨퍼런스’에 참여하기도 했다.

박원순 시장은 “론 훌다이 텔아비브 시장과 주요 기업인들과의 만남을 통해 이스라엘과 텔아비브시가 짧은 시간 동안 눈부신 변혁과 발전을 이룬 동력을 찾을 수 있었다.”며 “서울시와 텔아비브시가 우호도시가 된 것을 계기로 양 도시 시민들의 창의와 혁신, 도전정신이 공유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 만큼, 향후 실질적 교류를 통해 시민 삶에 보탬이 되는 구체적인 협력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