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전 ‘우리 강산을 그리다’와 함께 보는 실경산수화의 세계
특별전 ‘우리 강산을 그리다’와 함께 보는 실경산수화의 세계
  • 황현옥 기자
  • 승인 2019.07.1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7월 서화실 주제전시 안내
o 기 간 : 2019년 7월 10(수)~2019년 11월 10일(일)까지
o 장 소 :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
o 전시품 : '옥호정도' 등 26건 32점

국립중앙박물관은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에서 ‘옥호정도玉壺亭圖 - 한양 속 별천지’, ‘관아와 누정이 있는 그림’및 ‘그림과 지도 사이’를 주제로 새로운 작품을 선보인다.

이 전시는 특별전 ‘우리 강산을 그리다: 화가의 시선, 조선시대 실경산수화’(2019.7.23.~9.22.)와 연계하여 실경산수화의 전모를 살펴보는 기회가 되도록 구성됐다.

옥호정도/사진=국립중앙박물관
옥호정도/사진=국립중앙박물관

최초로 공개되는 한양 속 별천지, <옥호정도>

순조純祖(재위 1800~1834)의 빙부聘父(국구國舅)이자 안동김씨 세도 가문을 열었던 풍고楓皐 김조순金祖淳(1765~1832)의 별서別墅(별장)인 옥호정을 그린 거대한 그림을 최초로 공개 전시한다.

북악산 자락 삼청동 일대에 있었던 옥호정은 궁궐이 지척임에도 불구하고 세속에서 벗어나 있는 듯한 한양 도성 안 별천지였다. 이 그림에는 김조순이 문인들과 풍류를 나누고 시회를 열었던 여러 채의 정자, 공들여 꾸민 조경 시설 등이 잘 묘사되어 있다.

조선 후기 최고 권력을 누린 인물이 마련한 별서를 마치 도면처럼 담아낸 이 그림은 회화사는 물론 한국 건축사와 조경사 연구 등에서 매우 획기적인 자료이다. 2016년 이춘녕李春寧(1917~2016)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의 유족이 기증한 이 그림의 첫 공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한시각 북새운도/사진=국립중앙박물관
한시각 북새선운도/사진=국립중앙박물관

손세기・손창근 기념실에서 선보이는 관아와 누정 그림

관아는 관료이자 목민관이었던 문인들이 바른 정치를 펼치는 곳이었고, 누정은 탁 트인 경관을 감상하며 자연과 보다 가까이 하며 호연지기를 길렀던 공간이었다. 관아와 누정은 산수와 어우러진 명승으로서 시와 그림의 소재가 되었다.

관아와 누정 그림은 조선시대 도화서 화원들의 숙련된 계화界畫 솜씨와 실경산수화 기량을 잘 보여준다. 1664년(현종 5년) 함경도 함흥과 길주에서 열린 문・무과 시험 장면을 북방의 산수를 배경으로 그린 한시각韓時覺(1620~1690년 이후)의 <북새선은도>를 비롯해 정조正祖(재위 1776~1800) 문예부흥의 산실을 그린 <규장각도> 등을 이번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숭례문(남대문)등 한양 도성 풍경을 남종문인화풍으로 그린 심사정沈師正(1707~1769년)의 <산수도>는 국립중앙박물관에 많은 진기한 그림을 기증한 손창근 님의 기증품 중에서도 시선을 사로잡을 수준 높은 그림이다.

그림과 지도 사이

우리 국토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또 하나의 실경산수인 ‘회화식 지도’는 문화・지리정보를 충실히 담으면서도 그림 속 산수로 들어가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킨다. 지도와 실경산수화는 서로 뗄 수 없는 관계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닮은꼴이 되었다.

이번 전시에는 한양, 평양 등 대도회(대도시)와 남해, 함경도 등을 그림으로 담은 장대한 병풍을 중심으로 구성하였다. 국토에 대한 애정이 가득 담긴 그림을 감상하며 옛 사람들이 현실에서 찾아낸 이상향의 세계로 떠나보시기 바란다.

이번 세 가지 주제전시는 특별전 ‘우리 강산을 그리다’와 연계하여 준비된 것으로, 특별전을 관람한 후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을 함께 관람하는 것을 추천한다.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