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휴가철 관광교류 위축으로 모두 부정적 영향...日 피해 더 커
韓日 휴가철 관광교류 위축으로 모두 부정적 영향...日 피해 더 커
  • 황현옥 기자
  • 승인 2019.10.07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여름 휴가철(7~8월) 한일 여행의 경제적 영향 분석

韓日 휴가철 관광교류 위축으로 모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드러났으며 일본의 피해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관광공사와 일본정부관광국에 따르면, 2019년 여름 휴가철인 7~8월 중 방일(訪日) 한국인 숫자는 87만4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6% (33만1천494명) 감소했으며, 올해 같은 기간 중 방한(訪韓) 일본인 숫자는 60만4천482명 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8%(5만8천945명) 증가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양국간 방문 여행객 수 및 여행항목별 지출액 데이터를 바탕으로 산업연관 과를 분석주한 결과, 2019년 7~8월 중 방일 한국인 감소에 따른 일본의 생산유발 감소액은 3천537억원, 부가가치유발 감소액은 1천784억원, 취업유발 감소인원은 2천589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한국 역시 비록 방한 일본인이 증가하기는 했으나, 방일 한국인이 급감함에 따른 국내 항공운송 관련 산업에 대한 부정적 영향으로 생산유발액이 399억원 감소했고, 부가가치유발액도 54억원 감소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다만, 취업유발인원은 272명 증가했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올해 7~8월 중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 관광객 수가 늘었음주3)에도 생산유발액과 부가가치유발액이 감소한 것은 우리 항공산업의 피해 때문”이라며, “양국 관계 악화가 지속되어 방한 일본인 관광객마저 줄어든다면, 국내경기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