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대한상의, 제6회 사진공모전 대상에 ‘언젠가는…’ 선정
[포토] 대한상의, 제6회 사진공모전 대상에 ‘언젠가는…’ 선정
  • 이용현 기자
  • 승인 2019.11.2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商議 20일 대상 1점, 최우수 4점, 우수 10점 등 수상작 75점 발표... 역대 최다 5,500여점 출품 경쟁
폐자재 재생공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모습 담은 ‘언젠가는… -지호형作’ 대상 영예
28일 시상식 개최... 수상작 전시회, 28일부터 열흘간 남대문 대한상의회관 야외광장서 열려

‘대한상의 사진공모전’에서 2년 연속으로 대상을 받는 사진작가가 탄생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제6회 대한상의 사진공모전’에서 지호영씨의 ‘언젠가는…’이 대상을 차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대한상의는 대상작 1점을 포함해 최우수작 4점(일반·언론 각 2점), 우수작 10점(일반 5점·언론 5점) 등 수상작 75점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총 5,500여점의 작품이 출품됐다.

올해 대상 수상자는 사진기자인 지호영씨다. 지호영씨는 2년 연속으로 대상(상금 3000만원)을 받는다. 작년 열린 공모전에서 지씨는 치킨 집에서 고된 하루를 정리하는 사람들을 촬영한 작품(‘퇴근 길엔’)으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대한상의 사진공모전 심사는 작가명 등의 정보를 가린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심사위원단은 최종심사 후, 올해 대상 수상자가 작년과 동일인임을 확인했다는 후문이다.

대상작인 ‘언젠가는…’은 비닐과 폐자재가 쌓인 플라스틱 재생공장에서 두꺼운 장갑과 마스크를 끼고 일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6회 대한상의 사진공모전 대상작 ...『언젠가는…』지호영作

지씨는 “대한민국 경제의 한 부분을 외국인노동자들이 채워주고 있다는 분명한 사실을 알리고 싶었다”며 “비록 열악한 노동환경은 여전하지만 반짝이는 코리아 드림을 위해 묵묵히 일하고 있는 그들에게 고마운 마음과 응원을 함께 전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이경률 중앙대 사진학과 교수는 “올해는 보는 이로 하여금 생각을 불러일으키는 주제와 장면을 다룬 작품들에 높은 점수를 줬다”며 “대상 수상작은 그간 소외되어 왔던 외국인 근로자의 노동과 삶에 대한 긍정적인 메시지를 잘 보여준다”고 대상작을 평가했다.

최우수상은 일반부문 출품작과 언론부문(사진기자) 출품작 중에서 각각 2점씩 선정됐다.

일반부문 최우수상 수상작인 ‘물류’(주기중作)는 칠흑 같은 밤, 폭설을 뚫고 짐을 실은 화물차가 도로를 달리는 사진이다. ‘스마트폰, 반짝이는 미래’(김지은作)는 대학교 신입생 환영공연에서 스마트폰의 플래시를 터트리며 입학의 기쁨을 만끽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담았다.

최우수상 일반부문 '물류' 주기중作
최우수상 일반부문 '물류' 주기중作
스마트폰, 반짝이는 미래 – 김지은作
스마트폰, 반짝이는 미래 – 김지은作

주기중씨는 “늦은 밤 폭설에도 불구하고 화물차들이 부지런히 오고 가는 모습을 보며, 물류산업이 '경제의 실핏줄‘이라고 불리는 이유를 다시금 느낄 수 있었다”며 “우리가 잠자고 있는 시간 누군가의 고생과 수고로 편한 생활을 즐길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언론부문 최우수상 수상작인 ‘활기찬 건설현장의 선과 조형미’(김시범作)은 건설현장에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타워크레인과 건설장비의 모습을, ‘엽전 대신 휴대전화’(김주성作)는 조선시대 엽전을 넣어두던 두루마기 소매에 스마트폰이 담겨있는 장면을 포착했다.

활기찬 건설현장의 선과 조형미 –김시범作
활기찬 건설현장의 선과 조형미 –김시범作
엽전 대신 휴대전화 – 김주성作
엽전 대신 휴대전화 – 김주성作

‘대한상의 사진공모전’을 2013년 시작돼 올해로 6회째를 맞았다. 대한상의는 “올해는 역대 최대인 5,500여점의 작품이 출품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며 “심사의 공정을 위해 처음부터 블라인드 심사로 진행하고, 과도한 합성·효과·조작 등이 포함된 사진을 배제하기 위해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