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인도 투자 88%가 제조업…세계는 서비스업에 주목
한국, 인도 투자 88%가 제조업…세계는 서비스업에 주목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9.12.3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협, 인도 경제동향과 투자환경 진단…바이오 등 신산업 협력해야

[와이즈경제=홍성완 기자] 전 세계가 인도 서비스 산업 투자를 늘리고 있지만 한국은 여전히 제조업 투자에 몰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이 31일 발표한 ‘최근 인도 경제동향과 투자환경 진단’에 따르면 2010~2018년 전 세계의 인도 외국인직접투자(FDI)는 274억 달러에서 423억 달러로 54.4% 이상 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 중국과 아세안은 21.2%와 31.6%가 느는 데 그쳤다.

작년 기준 신남방 국가 가운데 진출국에 생산시설을 직접 설립하는 그린필드 투자의 경우 인도가 802건으로 베트남(290건)의 2.8배, 인도네시아(133건)의 6배나 됐다. 인도에 대한 국가별 FDI 비중은 37.4%인 싱가포르(151억 달러)를 비롯해 모리셔스(20.5%, 83억 달러), 네덜란드(8%, 32억 달러) 순이었다.

산업별로는 은행·보험·아웃소싱 등 서비스 산업이 28.4%(83억 달러)로 비중이 가장 높았고 그 뒤를 컴퓨터(20%, 58억 달러)와 자동차(8%, 23억 달러)가 이었다.

무역협회
무역협회

보고서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대인도 FDI는 10억 달러가 넘지만 이 중 88.3%가 제조업으로 서비스업 등 다른 유망 산업 진출은 더딘 편”이라며 “인도가 제조업을 중심으로 반덤핑 규제를 하는 등 자국 산업 보호를 강화하고 있어 투자 다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최근 전 세계의 인도 투자가 집중되고 있는 산업은 서비스, 통신, 건설 인프라 등”이라며 “이는 자동차 및 트레일러, 금속가공제품, 화학물질 및 제품 등에 치중하는 우리 기업들의 투자방향과도 다르다”고 덧붙였다.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조의윤 연구원은 “인도의 투자환경이 개선되고는 있지만 경기 침체, 자국 산업 보호 등 여러 위험요소가 상존해 대책을 마련한 뒤 진출해야 한다”면서 “바이오, IT, 에너지 등 양국 시너지가 큰 신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면서 무역구제조치 사전 예방과 기업 애로해소 활동을 병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