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교통안전문화硏 "겨울철 블랙아이스 사고 급증...맞춤형 예방 시스템 확대 시급"
삼성교통안전문화硏 "겨울철 블랙아이스 사고 급증...맞춤형 예방 시스템 확대 시급"
  • 황인홍 기자
  • 승인 2020.01.2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5년 결빙/서리 교통사고 발생건수 6,548건, 사망자수 199명...치사율 1.6배

[와이즈경제=황인홍 기자] 최근 5년 (2014.1월~2018.12월)동안 경찰에 신고된 겨울철 빙판길 사고와 기상관측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저기온이 0℃ 이하이면서 일교차가 9℃를 초과하는 일수가 1일 증가할 때마다 하루 평균 약 59건의 사고가 증가했다. 치사율도 전체 교통사고 평균보다 1.6배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 결빙교통사고율은 강원(3.9%), 충남(3.8%) 순으로 높았다. 치사율(전체사고 대비 결빙사고 사망자 비율)은 충북(7.0%), 강원(5.3%) 등 중부 내륙지역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러한 겨울철 빙판길 사고 예방을 위해서 사고위험 도로를 중심으로 자동염수분사장치, 노면열선, 가변속도표지 등 맞춤형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지난 22일 '겨울철 블랙 아이스(빙판/서리) 교통사고 특성과 대책' 결과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찰에 신고된 도로결빙/서리로 발생한 교통사고건수 및 사망자수는 최근 5년간 각각 6548건(연평균 1310건) 및 199명(연평균 40명)이며, 사고 100건당 사망자수는 3.0명으로 전체 교통사고 평균 1.9명 보다 1.6배 높아 큰 사고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도별 사고건수는 2014년 1,826건, 2015년 859건, 2018년 1,358건으로 해에 따라 최대 2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관측자료와 교통사고자료를 분석한 결과, 겨울철 최저기온이 0℃ 이하이며 일교차가 9℃를 초과하는 일수와 결빙교통사고는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동안 위 조건에 맞는 날은 평균 51.5일이었며, 해당 관측일이 1일 증가하면 결빙교통사고는 하루에 약 59건이 증가했다.

또 "최저기온 0℃ 이하&일교차 9℃ 초과" 관측일을 기준으로 최근 5년간 발생한 결빙교통사고율은 전체 교통사고의 2.4%였다. 지역별로는 통과 교통량이 많고, 통행속도가 높은 강원(3.9%), 충남(3.8%), 충북(3.7%)의 결빙교통사고율이 다른 지자체 평균보다 2.6배 높았다. 특별/광역시의 경우, 인천광역시(3.1%)가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심도를 나타내는 치사율(전체 대비 결빙사고 사망율)은 '최저기온 0℃ 이하&일교차 9℃ 초과' 관측일에서 평균 3.2%였다. 특히 매년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2014년 3.9%→2016년 2.9%→2018년 2.2%), 충북(7.0%), 강원(5.3%), 전북(4.3%), 경북(3.8%)은 전국 평균보다 1.4배~2.2배 높았다.

블랙아이스는 온도가 급격히 떨어질 때 노면 습기가 얼어붙어 생성되기 때문에 기상 변화와 함께 주변환경(바닷가, 저수지 등), 도로환경(교량, 고가도로, 터널입구 등)을 고려한 맞춤형 관리를 해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결빙교통사고는 노면 상태를 운전자가 육안으로 확인하지 못하거나 과속하는 경우에 발생하기 때문에 결빙교통사고 위험구간지정 확대 및 도로순찰 강화등의 대책이 요구된다. 또 결빙구간을 조기에 발견하여 운전자에게 정보를 제공해줄 수 있는 시스템(네비게이션, 도로전광판) 확대도 시급하다.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이성렬 수석연구원은 "겨울철 급격한 일교차 변화에 따른 노면결빙(블랙아이스)은 도로환경, 지역 및 입지여건 등에 따라 대형사고로 이어질 위험성이 크다"며 "이에 지역별로 사고위험이 높은 지역에 적극적인 제설 활동, 자동염수분사장치 및 도로열선 설치 확대, 가변속도표지 설치, 구간속도단속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운전자들도 블랙아이스 사고가 많은 겨울철 새벽에는 노면 결빙에 주의하여 안전운전 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