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불구, 대기업 '인력감축' 자제... "유동성 확보‧긴축재정으로 버텨"
코로나 불구, 대기업 '인력감축' 자제... "유동성 확보‧긴축재정으로 버텨"
  • 황인홍 기자
  • 승인 2020.05.1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現상황 6개월 더 지속되면 10개사 중 3개사(32.5%) 인력 감축 불가피
고용지원 대책 : 고용유지지원금 요건 완화(37.5%), 최저임금 동결(19.2%) 필요

[와이즈경제=홍성완 기자] 국내 대기업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례 없는 경영위기 속에서도 ‘인력감축’을 최대한 지양하고, ‘유동성 확보’와 ‘비용절감’ 중심의 생존 전략을 전개해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하여 국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업 구조조정 현황'을 조사한 결과,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위기 극복방안은 금융자금 조달 등 유동성 확보(22.5%), 휴업·휴직(19.4%), 급여 삭감(17.5%) 등이며, 인력 감축을 응답한 기업비중은 8.8%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다만, 현재의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이 6개월간 지속될 경우, 인력 감축 기업비중은 32.5%로 크게 증가 했다.

대기업들은 고용대란 방지책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요건 대폭 완화(37.5%), 최저임금 동결(19.2%) 등을 요구했으며, 휴업·휴직을 실시하고 있지만 지원요건 미달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대기업은 80.6%에 달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대기업들은 심각한 경영난에도 불구하고, 인력 감축을 최대한 지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경영위기에도 휴업·휴직을 실시하여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대기업에 대해서는 고용유지지원금이 원활히 지급될 수 있도록 지원요건을 완화함으로써, 민간의 고용유지 노력에 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설문은 리서치앤리서치(R&R)에 의뢰, 종업원 수 300인 이상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120개사 응답)을 대상으로  4월 13일(월) -24(금) 기간에 이루어졌다. 조사방법은 이메일에 의한 온라인조사로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본오차 ±7.80% point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