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은행과 공동으로 신인증서비스 준비"
금융결제원 "은행과 공동으로 신인증서비스 준비"
  • 황인홍 기자
  • 승인 2020.05.21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서명법 개정안 통과... 금융결제원, 공인인증서 이용고객 혼란 최소화 방안 마련
금융결제원, 금융인증센터로 자리매김... 편의성, 신뢰성 높인 종합인증서비스 제공

[와이즈경제=황인홍 기자] 금융결제원은 전자서명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발판으로 편의성, 신뢰성을 갖춘 종합인증서비스를 제공하여 ‘국민의 소중한 금융자산을 안전하게 지키는 대표 금융인증센터’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금융결제원은 공인인증서비스를 제공하며 비대면 금융거래 확산 등 전자금융거래 발전에 기여하였으나, 시장의 발전 속도와 규제 사이의 간극으로 인해 고객의 눈높이에 부응하지 못한 바 있다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법 개정을 계기로 금융결제원은 고객이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신인증서비스를 법 시행에 맞춰 실시할 수 있도록 은행과 공동으로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금융결제원 홈페이지캡처
금융결제원 홈페이지캡처

아울러 기 발급한 공인인증서를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법 시행에 맞춰 신인증서비스로 손쉽게 전환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여 고객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인증서비스 이용 연속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먼저 금융결제원은 기존 공인인증서 이용자의 불편사항을 해소할 수 있도록 인증서 비밀번호 간소화, 유효기간 연장 및 자동갱신 구현 등을 통해 고객의 편의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금융결제원

또한 기존에 발급받은 공인인증서를 계속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새로운 인증서비스로 손쉽게 전환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법 개정으로 발생할 수 있는 혼란 최소화 및 서비스 연속성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고객이 금융결제원 인증서비스만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막힘없이 로그인, 본인확인, 약관동의, 출금동의 등을 할 수 있도록 은행, 핀테크 기업 등 다양한 이용기관이 표준방식(API)으로 인증서비스를 빠르고 손쉽게 가져다 쓸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여 인증인프라 제공 범위을 확장할 것이라 했다.

특히 고객이 인증 이력을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의 인증데이터를 기반으로 이용 패턴을 분석하여 인증서의 불법적인 이용·도용이 의심되는 경우 등록된 고객의 단말기로 안내하는 등 고객의 금융자산을 보다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지능형 인증데이터 관리체계를 구축하여 편의성과 보안성도 함께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금융결제원
금융결제원

그러면서 인증시장의 개방과 경쟁의 흐름을 반영한 법 개정안 통과로 인증서비스의 변화가 가능해졌으며, 금융결제원은 대표 금융인증센터로 탈바꿈하기 위해 인증서비스 경험, 기술 역량을 총 집결한다는 방침이다.

금융결제원은 지난 20여 년간 안정적인 인증서비스를 제공하여 국민의 소중한 금융자산을 지켜왔으며 최근에는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 확산에 맞추어 바이오와 클라우드 기술 등을 활용한 혁신인증서비스를 선도해온 바 있다.

금융결제원 김학수 원장은 “인증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 방향성에 부합하는 금융인증센터로의 혁신적인 변화를 통해 국민의 편의를 제고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언택트(Untact) 산업 발전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