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네시타 다쓰오' 극작 '절대영도' 국내 첫 초연
'가네시타 다쓰오' 극작 '절대영도' 국내 첫 초연
  • 한유주 기자
  • 승인 2020.07.2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즈경제=한유주 기자] ‘루트64’와 ‘어른의 시간’ 등을 통해 일본을 대표하는 극작가이자 연출가로 알려진 가네시타 다쓰오의 연극 ‘절대영도’를 대학로에서 볼 수 있게 됐다.

극단 ‘놀터’는 개판페스티벌, 무죽페스티벌 참가작인 연극 ‘절대영도’가 대학로 후암스테이지 1관, 극장 동국에서 오는 7월 28일부터 8월 2일, 8월 5일부터 16일까지 막을 올린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극단 놀터의 국내 첫 초연작 연극 ‘절대영도’는 일본에서도 인간의 비뚤어진 욕망과 관계를 밀도 높게 그려내며 한 인간의 이성과 광기가 뒤섞인 가운데 펼쳐지는 토론극 형식으로 큰 방향을 일으킨 작품이다. 

후쿠오카 고교에서 실제로 일어났던 교사의 체벌로 여고생이 숨진 사건을 사용해 작품을 그려내며, 독방과 집을 무대로 폐쇄된 세 남녀의 관계가 나타난다. 또한, 한 가족의 비극을 통해 인간의 비뚤어진 신념과 욕망, 그리고 관계의 본질을 밀도 있게 그려내고 있다.

‘절대영도’의 작가인 가네시타 다쓰오는 인간의 삶에 대한 날카로운 표현을, 얽혀있는 인간관계와 현장감 넘치는 전개의 연출을 자랑하며, 연극계에서 독특한 재능을 발휘해, 수많은 연극·연출가상을 수상하고 있는 일본을 대표하는 극작가·연출가로 국내에선 ‘루트64’, ‘어른의 시간’, ‘고르곤’ 등을 통해 이름을 알렸다.

연극 ‘밤이면 나는 우주로 간다’, ‘최종면접’, ‘거기 서있는 남자’ 등에서 배우로 활약하고 있는 연출 오재균은 연극 ‘51대49’ 이후 다시한번 연출로서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준다.

연극 ‘흑백다방’, ‘키사라기미키짱’ 등에 출연한 배우 윤상호가 최종혁 역을 맡았으며, 연극 ‘51대 49’, ‘특별한 저녁식사’ 등에서 활약했던 배우 서삼석이 문성규 역을 맡았고, 연극 ‘인터뷰’, ‘최종면접’ 등에 출연한 배우 류진현이 조유정 역을 맡아 무대를 채워주었다.

연극 ‘절대영도’는 7월 28일부터 8월 2일까지 후암스테이지 1관에서 평일 7시 30분, 토요일 3시, 6시, 일요일 3시이며, 8월 5일부터 8월 16일까지는 극장 동국에서 평일 8시, 주말 4시에 관람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