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지주, 차기 회장 선임 절차 본격화
KB금융지주, 차기 회장 선임 절차 본격화
  • 이대희 기자
  • 승인 2020.08.1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즈경제=이대희 기자]  KB금융지주가 차기회장 선임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갔다.

KB금융지주 본점 (사진=KB금융지주)
KB금융지주 서울 여의도 본점 (사진=KB금융지주)

KB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오는 11월 20일 임기가 만료되는 윤종규 회장의 후임 인선을 위한 절차에 착수하기 위해 12일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늘 회의에서 사외이사 7인 전원으로 구성된 회추위는 후보 추천 일정과 후보자군 평가 및 선정 방법 등 ’회장 후보 추천 절차 세부 준칙‘을 의결했다. 회장 후보 추천 절차는 ‘회추위의 대표성과 독립성’, ’회장후보자군 구성의 공정성과 개방성‘, ’내부 후보자군의 육성과 지속적 평가‘ 등을 중심으로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회추위는 “회장 후보 추천 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위해 지난 5월말부터 약 한 달간 주요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하였고 상당 부분이 반영되었다“ ”특히, 코로나19으로 인한 전 세계적인 위기에 대응, 주도할 수 있는 역량, ESG 실천 의지 등 이 자격요건에 추가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KB금융은 “올해 회추위원들이 후보자들에 대한 심도 깊은 검증과 인터뷰 대상 후보자들에게 충분한 시간 부여를 위해 후보 개시 일정을 2017년 대비 약 2주간 앞당겼고 이에 따라 전체 일정도 2주간 늘어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회추위는 이달 28일에 개최될 회의에서 내부, 외부 각각 5인 총 10인의 후보자군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고 투표를 통해 4인을 회장 최종 후보자군으로 확정한다.

다음달 16일에는 4인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심층평가를 실시하고 투표를 통해 최종 후보자 1인을 확정한다. 최종 후보자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회추위 재적위원 3분의2 이상의 득표(7인 중 5인)를 얻어야 한다.

KB금융은 “관련 법령에서 정한 자격 검증을 통과한 최종 후보자는 9월 25일 회추위와 이사회의 추천 절차를 거쳐 11월에 개최 예정인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회추위는 ”안정적인 경영승계 절차 이행과 회장의 유고 상황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회장 후보자군을 내,외부 후보군으로 구분해 매 반기 상시 관리하고 있다”며 “아울러 내부 후보군은 그룹의 주요 경영진으로, 내부 후보자군은 위원회가 정한 외부 전문기관의 추천을 받은 후보자로 구성해 객관성을 높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