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빚 역대 최대 폭 증가
자영업자 빚 역대 최대 폭 증가
  • 한유주 기자
  • 승인 2020.09.0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신용대출도 급증, 사상 최대
(사진=와이즈경제DB)

[와이즈경제=한유주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으로 자영업자들의 2분기 대출 규모가 역대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지난 2일 발표한 '2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에 따르면 2분기 말 기준 예금취급기간의 산업별 대출금 잔액은 총 1천328조2천억 원으로 1분기 말보다 69조1천억 원, 약 14% 가량이 증가했다.

이런 증가 폭은 지난 2008년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최대로 종전 기록이었던 1분기 증가폭 51조4천억 원 보다 18조 원이 많은 금액이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서비스업의 대출 증가 폭이 47조2천억 원으로 가장 컸고, 그 뒤를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이 18조8천억 원, 부동산업이 10조6천억 원, 운수·창고업이 3조2천억 원으로 대출이 늘었다.

제조업과 건설업의 대출도 각 17조2천억 원, 2조5천억 원 증가했는데 금속가공제품·기계장비 4조6천억 원, 자동차·트레일러 2조8천억 원 등에서 대출금 증가 폭이 컸다.

한은 경제통계국 송재창 금융통계팀장은 "코로나19로 업황이 부진해 운전자금 대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여기에 정부와 금융기관의 코로나19 금융지원이 늘어난 것도 대출 증가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자영업자 이어 개인 신용대출도 급증

국내 주요 은행의 개인 신용대출이 지난 8월 한 달 새 4조 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ㆍ국민ㆍ하나ㆍ우리ㆍ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24조2천747억 원으로 7월 말보다 4조755억 원이 급증했다.

특히, 5대 은행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8월 1∼13일 사이에 1조2천억 원이 늘었고, 14일부터 31일까지 3주가 안 되는 기간에는 2조8천억 원이 더 늘었다.

국민은행은 한 달 만에 개인신용대출 잔액이 1조631억 원 급증했다. 신한은행도 8월 한 달 동안 개인신용대출 1조520억 원이 늘었고 우리은행은 7천199억 원, 하나은행은 6천95억 원, 농협은행은 6천310억 원이나 대출 잔액이 늘었다.

은행권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급전이 필요한 이들에게 신용대출이 마지막 수단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