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직장인 70%, "여전히 회사에서 불리"
여성 직장인 70%, "여전히 회사에서 불리"
  • 김진백 기자
  • 승인 2020.09.0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유리천장 존재, 성과는 낮게 평가

[와이즈경제=김진백 기자] 여성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여전히 회사생활에서 남성보다 불리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대한상공회의소
자료=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가 여성직장인 300명과 기업 인사담당자 3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여성직장인 71%는 승진·평가·업무기회 등 회사생활 전반에서 ‘상대적으로 불리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반면 기업 인사담당자는 81.0%가 여성직장인에 대한 ‘차별 없다’고 답해 상호간 큰 인식차이를 보였다.
 
여성직장인에게 기업내 승진, 성과평가, 업무기회에 대해서 여성으로서 유불리를 물었더니  ‘불리하다’는 부정적인 답변이 많았다. ‘승진에 있어 유리천장이 존재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64.3%가 ‘그렇다’고 답했고 기업에서 여성 관리자 임명을 기피하는지에 대해서는 44.7%가 ‘그런 분위기가 있다’고 응답했다.
 
‘성과평가시 여성을 어떻게 평가하는 경향이 있는가’ 라는 질문에 ‘낮게 평가한다’는 응답이 66.7%로 ‘차이 없다’ 30.7%의 두 배를 넘었다. 회사내 인정과 승진으로 연결될 수 있는 주요 업무 배치 등 업무기회 측면에서도 여성직장인의 65.7%가 ‘상대적으로 불리하다’고 응답했고 ‘차이 없다’는 29.0%에 그쳤다.

여성직장인들은 회사생활에 상대적으로 불리하다고 보는 이유로  ‘출산·육아로 인한 업무공백 우려’를 첫 손에 꼽았다. 이어 ‘여성 업무능력에 대한 편견’(29.1%), ‘남성중심 조직문화’(9.8%) 등이 뒤를 이었다.

자료=대한상공회의소
자료=대한상공회의소

육아휴직과 회사복직 후 인사상 불이익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회사에서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분위기인지’ 물었더니 ‘그렇지 않다’(35.7%)가 ‘그렇다’(27.3%)보다 많았다. 복직 후 인사상 불이익에 대해서 여성직장인 44.3%가 ‘걱정한다’고 답했고 ‘걱정 않는다’는 9.0%에 불과했다.
 
권순원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대한상의 자문위원)는 “작년 합계출산율이 0.92명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한 가운데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학교·보육시설 휴업으로 육아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여성인재의 일·가정 양립을 위해 재택근무 등 유연근무제도를 적극 운영해 육아부담을 덜어주는 한편, 스마트워크 추세에 부합하는 평가시스템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직장내 여성인력 활용 확대를 위해 필요한 과제로 여성직장인은 기업문화 변화를 첫 손에 꼽은 반면, 인사담당자는 인프라 확충을 가장 많이 답해 시각차를 나타냈다.
 
여성직장인들은 ‘여성에 대한 편견 해소’에 가장 많은 31.3%가 응답하였으며, ‘종일 돌봄·방과후 학교 등 사회적 인프라 확대’(26.3%), ‘성과평가·승진기준 명확화’(24.0%), ‘갑작스러운 야근·회식 지양 등 일하는 방식 개선’(16.3%) 등을 과제로 제시했다.
 
같은 질문에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종일 돌봄·방과후 학교 등 사회적 인프라 확대’(37.7%)를 1순위로 꼽았으며, 다음으로 ‘성과평가·승진기준 명확화’(22.2%), ‘여성에 대한 편견 해소’(18.5%) 순이었다.
 
박준 대한상의 기업문화팀장은 “여성인재 활용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지만 2019년 기준 민간기업의 여성관리자 비율이 20.9%에 그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기업내의 비효율적인 업무 프로세스 개선과 성과평가 기준 명확화 등을 통해 양성평등하게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조직문화를 변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와이즈경제=김진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