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ICT수출액 4개월 연속 증가↑...반도체 상승세 견인
9월 ICT수출액 4개월 연속 증가↑...반도체 상승세 견인
  • 이대희 기자
  • 승인 2020.10.1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 반도체 수출액 역대 최고 기록 갱신
SSD 중심으로 보조기억장치 수출 증가...12개월 연속
ICT 무역수지 반도체, 디스플레이, 휴대폰 중심으로 80.7억 흑자

[와이즈경제=이대희 기자] 9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의 호조 영향으로 4개월 연속 증가했다. 특히 시스템 반도체 수출액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는 등 반도체 부문이 상승세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보통신분야 수출・수입액(좌), 무역수지(우)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분야 수출・수입액(좌), 무역수지(우)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15일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가 발표한 ‘2020년 9월 ICT산업 수출입 통계(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4개월 연속 증가하며 80억7000만달러 흑자 기조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정보통신기술 수출액은 176억3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전년동월대비 11.9% 증가했다. 지난 6월(149억6000만달러), 7월(149억9000만달러), 8월(152억3000만달러)에 이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주요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 수출은 96억달러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11.9% 증가했다. 메모리 반도체는 61억9000만달러(9.8%), 시스템 반도체는 28억5000만달러(16.8%)를 기록했다. 특히 D램(24.6%), 낸드(44.9%),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18.3%) 등의 주요품목을 중심으로 수출 호조세를 이어갔다.

디스플레이 패널은 전년동월대비 2.7% 증가한 21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모바일 등의 수요 확대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패널과 부분품 수출이 늘었으나, LCD(액정 디스플레이)부문은 소폭 떨어졌다.

컴퓨터・주변기기는 12억9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62.7% 올랐다. 컴퓨터(2억달러, 30.0%)는 컴퓨터 부품 수요 확대로 증가세를 지속했다. 특히 주변기기(10억9000만달러, 70.4%)는 SSD를 중심으로 한 보조기억장치(9억5000만달러, 97.6%)의 증가 등으로 12개월 연속 수출 증가를 이어갔다.

휴대폰 수출은 고성능(프리미엄) 휴대폰을 중심으로 완제품(3억3000만달러, 33.9%)은 증가했으나, 부분품(6억9000만달러, -25.7%)의 수요가 둔화되며 전년동월보다 –13.2% 감소한 10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주요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81억7000만달러, 5.6%), 베트남(31억1000만불, 18.0%), 미국(20억4000만달러, 36.3%), 유럽연합(10억7000만달러, 15.9%), 일본(3억4000만달러, -9.0%)순으로 나타났다. 중국, 베트남, 미국, 유럽연합 등의 수출은 늘었으나, 일본의 수출은 지난해보다 줄었다.

지난달 정보통신기술 수입은 전년동월(87억7000만달러)대비 9.0% 증가한 95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45억달러, 15.3%)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10억9000만달러, 20.0%)의 수입은 증가했으나, 휴대폰(5억8000만달러, -33.8%)과 디스플레이(3억3000만달러, -0.2%)는 감소했다.

주요 국가별로 살펴보면 대만(12억2000만달러)과 일본(9억1000억원)의 수입이 각각 24.8%, 2.7% 증가했다. 중국(홍콩포함, 29억8000만달러 –12.4%), 베트남(9억달러, -16.4%), 미국(5억9000만달러, -14.5%), 유럽연합(5억5000만달러, -0.2%)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달 정보통신기술 무역수지는 반도체(51억달러)와 디스플레이(17억8000만달러), 휴대폰(4억4000만달러) 등을 중심으로 80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