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한국산업단지공단-KT와 스마트그린산단 조성 MOU
한수원, 한국산업단지공단-KT와 스마트그린산단 조성 MOU
  • 홍성완 기자
  • 승인 2020.11.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이즈경제=홍성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은 27일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김정환), KT(대표이사 구현모)와 함께 서울 KT광화문빌딩EAST에서 ‘한국판 그린뉴딜 스마트그린산단 조성을 위한 신재생에너지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가운데),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오른쪽), 박윤영 KT 기업부문장 사장(왼쪽)이 27일 서울 KT광화문빌딩EAST에서 ‘스마트그린산단 조성을 위한 신재생에너지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가운데),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오른쪽), 박윤영 KT 기업부문장 사장(왼쪽)이 27일 서울 KT광화문빌딩EAST에서 ‘스마트그린산단 조성을 위한 신재생에너지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MOU에 따라 한수원과 KT는 노후 산업단지에 연료전지를 중심으로 한 신재생에너지를 설치, 운영하는 사업을 적극 추진함으로써 스마트그린산단을 전국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한수원은 “수소차와 함께 연료전지는 정부가 2019년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 밝힌 수소경제 선도 산업의 양대 축 가운데 하나”라며 “전력 사용이 많고 부지가 협소한 산업단지에 소규모로 설치해도 많은 양의 신재생에너지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친환경 분산 발전원이다”라고 설명했다.

스마트그린산단 조성 사업은 산업단지를 저탄소 친환경 에너지 생산기지로 탈바꿈하는 사업으로, 산업부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시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한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 과제 중 하나로 선정된 바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연료전지 발전은 효율성과 공간 활용도가 높은 미래 지향적 에너지원”이라며, “전력 사용이 많은 산업단지에 적극 보급함으로써 국가 에너지 효율에 기여하고, 수소경제 시대를 앞당기는데 한수원이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은 “스마트그린산단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펀드투자 확대 등 지원을 강화하여, 산단 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윤영 KT 기업부문장 사장은 “그린에너지와 디지털 기술 융합을 통한 저탄소 고효율 친환경 산업단지로의 변화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다”며, “KT는 5G 기반 인터넷 등 강력한 유무선 네트워크에 AI, Big data, Cloud 등 ICT 솔루션을 결합한 신재생에너지 연료전지 사업 확대를 통해 미래형 스마트그린산단의 디지털 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에 큰 힘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