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수출활력촉진단 2.0’ 전개
무협, ‘수출활력촉진단 2.0’ 전개
  • 이용현 기자
  • 승인 2019.05.30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 공동…5개 분야별 맞춤형 수출 지원

한국무역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무역 유관기관들과 함께 업종별 5개 분야를 대상으로 ‘수출활력촉진단 2.0’을 오늘부터(30일) 10월 말까지 전개한다고 밝혔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캡처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캡처

수출활력촉진단 2.0은 주력 산업, 소비재, 신수출동력, 스타트업, 강소기업 등 5개 분야로 나눠 맞춤형 상담을 통해 현장애로 해소와 수출 지원에 나선다.

주력 산업은 반도체, 석유제품, 석유화학, 자동차, 일반기계, 디스플레이, 가전, 철강, 컴퓨터·전자부품, 무선통신 네트워크 등 대외 변수로 수출단가 하락을 겪고 있는 분야다. 이들에 대해서는 업종별 특성을 고려해 전문 상담회를 개최하고 협력업체들의 자금상황을 진단하며 설비투자 등 부족한 부분을 지원한다.

신수출동력군 및 소비재산업군은 항공우주, 로봇, 문화콘텐츠, 이차전지, 전기차, 제약, 의료서비스, 플랜트, 안경, 패션의류, 유아용품, 농수산가공식품, 소비재 등 수출 호조 품목이 많다. 해외진출 물량 증대와 지역 확산을 돕는 전략으로 전문무역상사 매칭, 온라인 수출 증대를 위한 파워셀러 매칭 등 특별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강소기업군에 대해서는 수출 전환 내수기업들과 해외진출을 염두에 둔 스타트업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마케팅 지원, 수출 컨설팅 및 자금 융자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무역협회는 연말까지 업종단체와 협력해 수출활력촉진단 2.0, 방방곡곡 수출원정대 활동 등 약 100회의 핀포인트 현장 행사를 통해 수출 분위기를 돋울 예정이다.

무역협회 한진현 부회장은“지난 1분기 중 15개 도시에서 개최한 수출활력촉진단 1.0을 통해 2000여 기업의 애로를 파악해 건별로 피드백하고 있다”면서 “이번에도 무역업계의 수출애로 해소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