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국회의장과 차관급 이상 국회공무원 급여 30% 반납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국회의장과 차관급 이상 국회공무원 급여 30% 반납
  • 황인홍 기자
  • 승인 2020.04.1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위기 속 국민 어려움 덜어들이고 고통을 분담

[와이즈경제=황인홍 기자]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민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각계각층이 비상한 각오로 대응에 임하고 있는 가운데, 국회도 급여 반납을 통해 위기 극복에 동참한다.

17일 국회에 따르면, 문희상 국회의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들의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국회의장으로서 지급받는 4월과 5월 세비의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국회홈페이지캡처
국회홈페이지캡처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포함 차관급 이상 국회공무원 7인도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 동안 지급받는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국회공무원 7인은 국회사무총장 · 의장비서실장 · 입법차장 · 사무차장 · 국회도서관장 · 예산정책처장 · 입법조사처장을 말한다.

국회사무처는 코로나19 계기 위기극복 및 재도약을 위한 모금액이 의미 있게 쓰일 수 있도록 의견을 청취한 후 활용방안을 추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