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산책로 위협하는 양재천 수위
[포토] 산책로 위협하는 양재천 수위
  • 이대희 기자
  • 승인 2020.08.1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흙탕물이 흐르는 양재천 (사진=이대희 기자)
오전 11시 흙탕물이 흐르는 서울 강남 도곡동 인근의 양재천의 모습 (사진=이대희 기자)

[와이즈경제=이대희 기자] 11일 오전까지 세찬비가 쏟아지면서 양재천 수위가 다시 오르고 있다. 앞서 지난 6일부터 산책로와 자전거도로까지 침수되면서 출입이 통제된 양재천은 지난 10일 장맛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청소 및 복구작업을 벌인 바 있다. 하지만 10일 오후부터 11일 오전까지 쏟아진 세찬비로 수위가 다시 오르면서 보행로가 또 다시 위협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