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첨단자동차 검사연구센터' 출범
국토부 '첨단자동차 검사연구센터' 출범
  • 이대희 기자
  • 승인 2020.11.18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연구전략처, 첨단안전연구처, 첨단기술개발처, 첨단기술진단팀 신설

[와이즈경제=이대희 기자] 국토부가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첨단자동차 보급이 확대됨에 따라 주행안전 확보와 검사제도, 국제표준화를 위한 '첨단자동차 검사연구센터를 출범했다.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전경 (제공=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전경 (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자융자동차, 전기자동차 등 첨단자동차의 운행안전 확보를 위한 첨단자동차 검사연구센터(KAVIC)를 출범한다고 18일 밝혔다.

5년 전 6000여 대에 불과했던 전기차가 현재 12만 대로 급증하고 차량 스스로 차선 변경과 추월 등이 가능한 첨단안전장치를 장착한 자동차가 늘어났다. 이러한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첨단자동차의 주행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자동차검사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이에 국토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는 지난 2017년부터 약 230억원을 투입해 김천혁신도시 내에 ‘첨단자동차연구센터 구축사업’을 추진했다.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는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운영할 예정이며 올해 초 공단내 감사연구전략처, 첨단안전연구처, 첨단기술개발처, 첨단기술진단팀 등 센터 운영조직(3처 1팀, 정원26명)을 신설했다.

국토부는 ”현재 첨단자동차연구센터는 ‘첨단안전장치 검사기술 연구 R&D’와 ‘수소버스 검사기술 연구 R&D’를 수행하고 있다“며 ”향후 차세대 교통환경 변화에 대응해 자동차검사 및 안전정책의 효율적 업무수행을 위해 첨단자동차의 운행단계 안전 확보를 위한 검사기술을 쳬계적으로 개발 및 보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또한 ”첨단자동차 전문인력 양성프로그램의 개발과 교육을 통해 자동차산업 종사자의 전문성 향상과 신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올해 초 세계 최초로 부분자율주행차(레벨3) 안전기준을 도입해 7월부터는 자동차유지기능이 탑재된 자율차의 출시 판매가 가능하게 됐다.

지난해 우리나라가 UN 자문기구인 국제자동차검사위원회(CITA) 아시아 의장국으로 임명되며 해외 공동연구를 계획하는 등 자동차 검사기술의 세계 선도를 위한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 윤진환 자동차관리관은 ”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첨단차 보급 확대에 발맞춰 안전한 운행환경 조성을 위해 검사기술 개발・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검사제도와 기준의 국제표준화를 위해서 KAVIC(카빅)이 핵심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